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본격 닻올린 도시재생뉴딜, 도심권 단지 선점효과 누릴까
기사입력 2017.12.27 11:00: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정부의 핵심 주거 공약들이 잇따라 발표됐다. 지난 12일 주거복지 로드맵과 14일 임대주택등록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도심권 재생사업의 본격 추진을 알리는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지를 발표했다. 이에 주택시장에서는 시범 사업지 인근의 도심권 분양단지의 선점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7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전국 총 68곳의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를 선정했다. 사업 유형별로는 ▲경제기반형(1곳) ▲중심시가지형(19곳) 등 이 구도심 경제살리기를 위한 사업지이며 ▲일반근린형(15곳) ▲주거지지원형(16곳) ▲우리동네살리기(17곳) 등 48곳이 주거환경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8곳 ▲전북 6곳 ▲경북 6곳 ▲경남 6곳 ▲전남 5곳 ▲충북 4곳 ▲충남 4곳 ▲강원 4곳 ▲제주도 2곳 ▲부산 4곳 ▲대구 3곳 ▲인천 5곳 ▲광주 3곳 ▲대전 4곳 ▲울산 3곳 ▲세종 1곳 등이 대상지로 정했다. 전 지역이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서울은 이번 시범사업에서 제외됐다.

이들 사업지는 2017년도 시범사업임을 감안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준비된 사업지와 지방자치단체 지역에 맞는 특색 있는 사업, 국가시책이 잘 반영된 사업을 우선으로 선정했다. 여기에 지역의 부동산 시장 안정성까지 고려해 선정한 만큼 사업 탄력과 빠른 효과가 예상된다.

한 주택업계 관계자는 "도시재생뉴딜 사업의 경우 일반적인 재개발·재건축과 방향성은 다르지만 노후화된 도심을 지역 특색에 맞게 재정비하기 때문에 지역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며 "사업진행으로 주거환경이 개선되거나 배후수요가 늘어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기존의 도시환경 정비사업의 경우 지역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다. KB부동산에 자료에 따르면 용산구는 지난해 11월 용산4구역 도시환경 정비사업 기공 이후(2016년 12월~2017년 11월) ㎡당 매매가격이 12.59%(731만→823만원)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 전체의 ㎡당 매매가격 상승률인 11.73%(571만→638만원)보다 높은 수준이다.

상황이 이렇자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 인근에서 공급에 나설 예정인 분양물량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5곳의 사업지를 유치한 인천에서는 코오롱글로벌이 내년 1월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개2동 부개인우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부평 코오롱하늘채'를 공급한다. 부평구는 부평동 65-17 일원(22만6800㎡)에 지상 20층 규모의 '혁신부평 허브'를 신축해 일자리센터 등 공공서비스 지원과 공공오피스 등 창업공간을 지원해 2600여명의 직접고용을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지역상권 활성화, 지역상권 확산, 보행환경 개선 등 총 157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3곳의 사업지 유치에 성공한 울산에서는 중구 우정동 '우정동 한라비발디'가 내년 일반분양 전환을 목표로 막바지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단지가 위치한 중구는 학성동 일대에 가구거리를 중심으로 학성 커뮤니티 키움센터 조성, 그린주택 리모델링, 학성가구거리 리디자인, 추전 나무학교(마을주차장) 조성사업이 진행될 예정으로 낙후된 주거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사업지 4곳을 유치한 강원에서는 고려개발과 대림산업이 공동으로 시공하는 동해시 단봉동 13번지 일원에 'e편한세상 동해'가 다음달 분양에 나선다. 단지가 위치한 동해시 북평권역은 북평국가산업단지, 북평국제복합산업지구(북평ICI)와 더불어 북평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사업이 진행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