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신혼부부용 `로또아파트`…수서·과천 등 시세 80%로
기사입력 2017.11.29 17:54:25 | 최종수정 2017.11.30 10:49: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주거복지 로드맵 ◆

수서·과천·위례 등 서울·수도권 택지 40여 곳에서 주변 시세의 80% 수준인 신혼부부만을 위한 아파트 7만가구가 공급된다. 신혼부부 특별공급 비율은 현재보다 2배(공공분양 30%, 민영 20%) 늘어나고, 최고 연 3.3% 금리의 청년우대 청약통장도 나온다. 29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했다.

혼인 기간 7년 이내 혹은 예비 신혼부부가 시세의 80% 수준으로 살 수 있는 공공분양 아파트인 '신혼 희망타운' 물량 중 70%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수서역세권, 서울 양원,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기존 택지 지구에서 3만가구가 우선 공급된다. 이후 서울 주변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등을 해제해 신규 택지지구 40여 곳을 지정하고 신혼 희망타운 4만가구를 추가로 공급한다. 우선 △성남 금토 △성남 복정 △구리 갈매역세권 △남양주 진접2 △군포 대야미 △부천 원종 △부천 괴안 △의왕 월암 △경산 대임 등 9개 택지가 신규로 지정됐다. 청년층을 위해서는 △공공임대 13만가구 △공공지원주택 12만실 △대학생(기숙사) 5만명 등 30만개의 거주 공간을 마련한다. 행복주택은 소득 활동에 관계없이 만 19~39세 청년 모두 입주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손동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