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3억짜리 신혼희망타운, 9천만원 먼저 내면 나머지 분납 가능
기사입력 2018.02.08 14:00: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신혼희망타운 분양 조건 공개

정부가 신혼부부를 위해 건설 중인 신혼희망타운 주택은 전체 가격의 30%만 먼저 내고 나머지 70%는 분납하는 방식으로 구입이 가능할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서울 구로구 오류동 행복주택에서 입주 예정자들과 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신혼희망타운 공급 계획을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내놓은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총 7만호의 신혼부부 전용 주거단지인 신혼희망타운을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신혼부부의 내 집 마련 수요를 감안해 분양 위주로 공급하되, 주택 마련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분납형을 도입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집 가격이 3억원이라고 하면 신혼부부가 9천만원만 있으면 우선 입주하고서 나머지 돈은 나눠서 갚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입주자는 이후 20~30년간 월 50만~100만원의 원리금을 상환하면 된다.

임대의 경우 보증금이 주택 가격의 15% 선에서 정해진다고 김 장관은 덧붙였다.

3억원 집에 임대로 들어가는 경우 보증금 4천500만원만 마련하면 이후 월세를 내면서 살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장관은 "신혼희망타운은 신혼부부가 아이 둘을 낳아서도 잘 키울 수 있도록 넉넉한 평형이 제공될 예정"이라며 "신혼부부의 가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양육 관련 사회적 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공유차 등 공유경제도 도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류동 행복주택은 아파트 4개 동에 행복주택 890호로 이뤄져 있고, 이중 약 700호는 대학생, 사회 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공급된다.

김 장관은 "올해부터 주거복지 로드맵을 본격적으로 실행해 청년을 포함한 국민들이 삶의 질 개선을 직접 체감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며 "특히 청년을 위한 일자리와 연계된 공간을 저렴하게 공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에는 작년 선정한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 11곳 중 가장 먼저 공사에 들어가는 오류1동 주민센터 복합개발사업 기공식에 참석했다.

그는 "정부는 오류1동 주민센터를 시작으로 도심 노후청사의 복합개발을 통해 향후 5년간 1만호 규모의 공공주택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