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최종구 "2022년 민간 중금리대출 공급 연간 7조원으로 확대"
"서민 금리부담 연간 3500억원 경감…여전사·신협도 취급 인센티브"
기사입력 2018.01.25 14:01:02 | 최종수정 2018.01.25 14:53: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 제공: 매일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5일 "사잇돌대출 공급한도를 확대해 마중물 역할을 지속하면서도 민간 자체적인 중금리대출 공급을 대폭 확대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금리대출 활성화 방안' 발표에 앞서 가진 모두발언에서 "금융그룹, 인터넷전문은행 등을 중심으로 중금리 대출 연간 공급 규모가 2017년 3조5000억원에서 2022년 7조원으로 확대돼 금융시장의 금리단층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 등 금융시장의 혁신적인 시도가 소비자에게 더 낮은 금리, 더 많은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관련 규제를 개선하고 인센티브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금융위가 이번에 발표한 중금리대출 활성화 방안은 민간 중심의 공급 확대가 주요 골자다.

금융위는 우선 중금리대출이 안착되도록 마중물 역할을 위해 사잇돌대출 공급 한도를 1조원 증액키로 했다. 이에 따라 사잇돌대출 공급 규모는 3조1500억원으로 확대된다.

동시에 5대 금융그룹, 인터넷전문은행 등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중금리대출 연간 신규 공급을 7조원 규모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5대 금융그룹 2조4000억원, 인터넷은행 3조1000억원, 여타 금융기관 1조5000억원 등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중금리대출 활성화 방안.[자료 제공: 금융위원회]

금융위는 5대 금융그룹은 금융지주내 정보공유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신용평가체계를 고도화해 중금리대출 상품 개발을 촉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마케팅을 비롯해 금융지주 계열사간 연계대출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추진한다.

서민금융진흥원 인프라 활용 등 유관기관간 협력을 통해 중금리대출 수요자 탐색과 상담, 경로별 정보 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올 상반기 중 금융당국과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중금리대출 활성화 협의체'도 구성한다.

저축은행권에 도입한 중금리대출 취급 인센티브를 올 하반기내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와 신협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나온다. 여전사 본업(할부·리스 등) 대비 대출 규제와 신협 비조합원 대출 규제 적용 시 우대하는 방식이다.

최 위원장은 "이번 방안에 따라 중금리대출이 활성화되면 서민의 금리부담이 연간 3500억원 가량 경감될 것으로 추정한다"며 "포용적 금융 문화를 착근하는 주춧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