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4월 입주물량, 경기도 4배↑…서울은 작년 28% 불과
기사입력 2018.03.13 17:38: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월 경기도 입주 물량이 전년 동월 대비 4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 입주 물량은 지난해 4월 대비 대폭 줄었다. 서울과 경기도의 입주 물량 '양극화'가 심해지는 양상이다.

13일 부동산114가 전국의 4월 입주 물량을 조사한 결과 경기도에서는 다음달 754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4월 입주한 1847가구의 4배다.

서울은 다음달 입주 물량이 작년 4월의 28%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4월 서울에서 총 3054가구가 입주했는데, 올해 4월은 865가구뿐이다.

4월 전국 입주 물량은 2만7542가구다. 지방은 작년 동월 대비 14%(2737가구) 감소한 1만7531가구가 입주를 준비 중이다. 지방에서는 충남(3863가구) 입주 물량이 가장 많다.

다음달 경기 지역에서는 김포시 사우동 '김포사우아이파크' 1300가구, 파주시 야당동 '운정롯데캐슬파크타운2차(A27)' 1169가구 등이 입주한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