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한국 집값 상승률 53개국 중 34위
한국, 물가상승 제외시 3.9%↑…인도·홍콩 70% 넘게 올라
기사입력 2018.01.07 17:38:39 | 최종수정 2018.01.07 22:06: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IS, 7년간 실질상승률 조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국의 실질 주택가격 상승률이 지난해 상반기 기준 이전 7년간 채 4%도 오르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한국의 실질 주택(주거용 부동산) 가격지수는 지난해 2분기 103.9로, 기준 해인 2010년보다 3.9% 상승하는 데 그쳤다. 명목 주택가격지수는 117.2로 기준 해보다 17.2% 상승했지만, 물가상승분을 제외한 실질지수는 상승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한국은 BIS가 조사한 53개국 가운데 상승률이 34번째였다.

7년간 실질 주택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도로, 75.5%를 기록했다. 2위는 73.2%의 상승률을 보인 홍콩이 차지했다. 페루가 상승률 62.9%로 3위였고 필리핀(54.9%), 말레이시아(53.1%), 아이슬란드(50.8%) 등이 50%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지난해 2분기 한국의 실질 주택가격지수는 0.7%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홍콩은 전년 동기 대비 18.95% 상승해 대조를 보였다.

BIS는 신흥국에서 지난해 2분기 주택가격이 전년 대비 대체로 매우 강하게 상승했지만 국가별로 차이가 컸다고 분석했다. 중국과 인도가 각각 8%, 6% 올랐지만 한국과 인도네시아(-1.0%)에서는 안정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2분기(전년 대비) 선진국 중 주택가격 상승세가 컸던 곳은 캐나다로, 상승률은 16%로 집계됐다. 반면 미국은 4%, 영국과 유로존 서유럽 국가들은 평균 2%대 오르는 데 그쳤다. 일본 역시 상승률이 5% 미만이었다.

[김하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