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과천 주공2단지 재건축 철거작업 중단…석면 추가 검출
기사입력 2017.09.14 17:03:11 | 최종수정 2017.09.14 17:1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 과천시는 주공2단지 재건축 공사현장에서 석면이 추가로 검출돼 철거작업이 중단됐다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안양고용노동지청이 지난 8∼9일 주공2단지 재건축 공사현장의 주거동과 상가동에서 총 167개의 샘플링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상가동 3곳의 시료에서 석면이 검출됐다.

상가동 1층 천장재 1곳에서 백석면·갈석면이 나왔고, 상가동에서는 2층의 로비 유리창틀 코킹재(틈새 밀봉재)와 강의실 복도 입구 창틀 코킹재에서 각각 백석면이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안양고용노동지청의 샘플링 조사는 재건축 현장의 석면 처리 여부를 두고 인근 문원초 학부모들과 조합 측의 갈등이 지속하자 과천시의 중재로 양측이 합의한 데 따른 조치다.

상가동 샘플의 석면 검출에 따라 안양고용노동지청은 주공2단지 재건축 조합에 전면 작업 중지를 명령하고, 석면 전수조사를 시행한 뒤 증빙자료와 함께 10월 13일까지 보고하도록 행정조치했다.

과천시도 2단지 재건축 조합에 건축구조물 철거로 발생한 야적물에 방진 덮개를 즉시 덮고, 사업장 내에 살수차를 배치해 분진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5∼6일 자녀 등교거부까지 하면서 투명한 석면처리를 요구한 문원초 학부모들은 석면 전수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