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새마을중앙연수원 골프연습장 건립은 위법" 공익감사 청구
기사입력 2018.02.14 11:55:46 | 최종수정 2018.02.14 13:0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환경단체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 대지에 들어선 골프연습장 건립행위가 수도권정비계획법을 위반했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14일 감사 청구 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새마을중앙연수원 대지는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과밀억제권역으로 주 용도가 '교육연구 및 복지시설'로 돼 있어 어떠한 개발행위도 할 수 없는데 2005년 당국의 이상한 유권해석을 토대로 골프연습장이 들어섰다"며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를 통해 위법한 처분을 바로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은 1983년 4월 수원에서 지금의 성남시 분당구 율동 200번지로 이전했다.

신축 이전한 연수원 대지는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과밀억제권역에 포함되고 용도도 교육연구 복지시설로 제한돼 개발행위 추진이 쉽지 않았다.

그러나 2004년 건설교통부와 성남시가 연수원 대지 일부를 임대하면 그 대지는 연수시설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수도권정비계획법을 적용받지 않는다고 유권해석했다.

새마을중앙연수원은 이를 근거로 연수원 땅 일부를 임대했고, 이듬해 골프연습장이 들어섰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잘못된 유권해석으로 골프연습장이 들어선 것도 모자라 2014년 2월에는 골프연습장 소유자가 새마을운동중앙회로 이전돼 결과적으로 연수원 측이 우회 방식을 통해 골프연습장을 증설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이번 사례처럼 각종 개발행위가 제한된 연수원 대지가 '임대'만으로 건물 신축에 문제가 없다면 사실상 수도권정비계획법이 무력화되는 것"이라며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라 필요하다면 법 개정 등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