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분양현장 NOW] 주거형 오피스텔 `삼송더샵`
역세권·몰세권·북한산·미래가치…`4박자 명품단지`
기사입력 2018.06.14 17:36:53 | 최종수정 2018.06.18 11:0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5일 견본주택을 개관하는 '삼송 더샵'의 전용 75㎡ 주택형 유닛 내부 모습. [사진 제공 = 포스코건설]

지하철 3호선 삼송역과 스타필드 고양 사이 위치한 '삼송 더샵'이 15일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

삼송 더샵은 남북 관계 개선이라는 대형 호재의 수혜 지역인 삼송지구 내에서도 '황금 입지'를 확보한 오피스텔 단지다. 삼송역에서 도보로 4~5분 거리에 조성되고 바로 길 건너편에 스타필드가 있기 때문이다. '역세권'은 물론 '몰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것이다.

분양 시장 최고 흥행 보증수표는 역세권이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최근 1년 사이 분양한 수도권 단지 중 청약 경쟁률 상위 10위 명단에 이름을 올린 아파트는 모두 역세권(반경 1㎞ 내)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역세권 단지의 인기 요인은 주거 편의성이다. 단순히 교통 이용만 편리한 것은 아니다. 주변 유동인구 증가로 다양한 편의시설이 들어서고 이 결과 자연스럽게 상권이 활성화한다. 삼송 더샵도 삼송역에서 약 400m 거리에 자리 잡는다.

삼송 주민들은 삼송역을 이용해 20분이면 경복궁역 등 서울 강북 도심권의 업무 지구에 도착할 수 있다. 이 같은 서울 접근성 또한 삼송지구의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삼송은 과천, 광명과 함께 '02 생활권'으로 불린다. 행정구역은 경기도이지만 서울과 같은 지역번호를 쓸 정도로 서울과 가깝기 때문이다.

향후 용산, 서울역, 시청, 은평뉴타운, 삼송을 잇는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선 계획이 확정되면 삼송의 접근성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삼송역이 강남역까지 연결되고, 용산까지 이동 시간은 10분대로 줄어든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시공사 선정 등 추가 교통 호재도 삼송의 미래 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GTX A노선이 개통하면 빠르면 20분대에 삼성역에 도착할 수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삼송 더샵은 서울 서북부와 경기 북부의 여가 문화를 선도하는 스타필드 고양을 집 앞 편의점처럼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다. 스타필드 고양은 쇼핑과 여가를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축구장 60배 규모 문화·상업 복합 공간으로 유명하다.

대형 쇼핑몰이 부동산에 미치는 영향 또한 상당하다. 올해 들어 '몰세권'이라는 단어가 등장한 이유다. 몰세권 단지는 차량 없이도 쉽게 각종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어 주거 선호도가 높다. 특히 유동 인구 증가로 인해 주거 인프라스트럭처 확장 가능성이 커 미래 가치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따라서 주택 가격에도 영향을 미친다. 삼송 더샵 인근 '삼송2차 아이파크'는 입주 당시(2015년 8월) 전용 84.73㎡가 4억6500만원에 거래됐다. 그러나 스타필드 개장 이후인 올해 5월에는 6억원에 팔려 1억4000만원에 달하는 가격 상승을 기록했다. 삼송지구는 이케아 고양과도 차량으로 5분 거리다.

남북 관계 개선이라는 대형 호재도 삼송지구를 포함한 경기 북부의 성장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북한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외면받았던 경기 북부는 이제 수도권 핵심 개발 구역으로 재탄생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도 경기 북부에 통일경제특구, 비무장지대(DMZ) 평화관광지구 조성 등을 공약한 바 있다.

삼송지구는 이 같은 경기 북부 개발축이 될 '1번국도 벨트'의 최대 수혜지로 꼽힌다. 1번국도는 전남 목포시, 광주광역시, 세종시 등을 거쳐 삼송과 파주 통일대교까지 이어지는 도로다. 삼송 더샵도 1번 국도와 맞닿아 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삼송 더샵을 명품 주거타운으로 만들기 위해 우리나라 최고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1군 건설사 포스코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포스코건설의 '더샵'은 지난해 부동산114 아파트 브랜드 종합평가에서 4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등 굵직한 사업을 도맡아 온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설계를 맡았다.

희림건축 관계자는 "삼송 더샵은 가구별로 3개면 개방형과 남향 설계를 적용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삼송 더샵은 최고 높이 28층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조민호 삼송 더샵 분양본부장은 "입주민들은 북한산을 막힘없이 볼 수 있는 조망권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단지 앞에는 창릉천 수변공원이 있어 산책과 운동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삼송 더샵은 MBN미디어센터의 커뮤니티시설도 공유한다. 입주민들은 조·중·석식을 해결할 수 있는 식음 문화공간과 최고급 피트니스클럽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에 분양하는 총 318가구 중 225가구를 전용 59㎡ 주택형으로 공급해 희소성을 갖췄다. 부동산114 REPS에 따르면 삼송지구 내 공급된 오피스텔 중 전용 40㎡ 이하나 60㎡ 초과 물량이 전체의 87%를 차지한다. 아파트의 경우 중형(옛 29평형 이상)이 75.8%를 차지한다. 견본주택은 사업 현장인 고양시 덕양구 동산동 372 일대에 개관한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