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안전진단 용역 취소·보류 잇따라…잠실 아시아선수촌 `유보`
기사입력 2018.03.06 15:39:24 | 최종수정 2018.03.06 15:44: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5일부터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이 적용되면서 이번 주 개찰·계약을 하려 했던 재건축 아파트들이 잇따라 용역 업체 선정을 취소 또는 보류하고 있다.

6일 각 구청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아파트는 당초 개찰일인 이날 용역 업체 계약을 하려 했으나 5일부터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이 시행되면서 일단 '입찰 취소' 공고를 냈다.

송파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이 종전 기준에 따라 안전진단을 신청했던 거라, 바뀐 기준 하에서도 안전진단을 신청할 것인지 의견수렴을 해서 재추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며 "'현재는 입찰이 '유보'된 상태로 3월 중에는 안전진단 실시 여부에 대한 방향이 잡힐 것 같다"고 말했다.

강남구 도곡동 개포우성5차 아파트도 6일 입찰을 포기하고 용역 선정 취소 공고를 냈다.

강동구 성내동 현대아파트는 5일 개찰과 동시에 용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었으나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이 시행되자 입찰을 취소했다.

또 강동구 명일동 고덕주공9단지, 신동아 아파트, 삼익그린2차, 상일동 삼성빌라 등 4곳은 강화된 기준이 시행됨에 따라 안전진단을 계속 진행할지 주민 의견을 수렴하며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구청 관계자는 "5일자로 고시가 시행됨에 따라 그 전까지 용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5개 단지에 공문을 보내 '안전진단 기준이 달라지는데 입찰 공고를 계속 진행할지를 알려달라'고 했다"며 "성내동 현대아파트 1곳은 취소했고 나머지 4곳은 아직 답이 없어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재건축 아파트들이 잇따라 용역 업체 선정을 취소 또는 보류하는 까닭은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을 통과하지 못하면 주민들을 통해 모은 용역비를 고스란히 날리게 된다는 우려 때문으로 알려졌다.

대단지는 1억~2억 원 이상의 용역비가 들고, 비교적 규모가 작은 단지도 수천만 원의 용역비를 예치해뒀기 때문이다.

따라서 개찰일이 임박한 단지들은 용역 선정 취소 공고를 내는 단지가 더 나올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다만 강화된 안전기준에도 용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고 안전진단을 계속 진행하는 단지도 있다.

강남구 일원동 개포4차현대아파트는 안전진단 강화안 시행에도 불구하고 5일 용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재건축 추진위 관계자는 "정부가 이번에 가중치를 완화해준 '주차공간, 소방 용이성'에 해당될 것 같아서 강화된 안이 적용되더라도 재건축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용역 업체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