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단독] 종로 `익선동` 세번째 한옥마을로 지정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추진, 최고 5층까지 신·증축 허용…한옥 수리비용 1.8억 지원
기사입력 2018.01.05 16:10:42 | 최종수정 2018.01.05 23:40: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서울 종묘와 인사동 사이 익선동 일대가 북촌·서촌에 이어 세 번째 한옥마을로 보존·육성된다. 익선동은 서울 시내 한옥이 100채 이상 밀집한 마지막 지역이다. 1~2년 전부터 전통 한옥 카페들이 잇달아 문을 열면서 20·30대 젊은 층 사이에서 나들이 장소로 인기를 끌었는데, 서울시가 각종 인센티브를 통해 한옥마을로 육성하기로 하면서 더욱 각광받는 도심 속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5일 서울시와 종로구청 등에 따르면 시는 종로구 익선동 156 일대(대지면적 3만1121.5㎡)를 대상으로 한 '익선동 지구단위계획안'을 마련해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주민 공람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르면 1분기에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해 익선동 지구단위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익선동은 213개 건물 가운데 절반이 넘는 118채가 한옥으로 구성돼 있다. 2004년 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주민들이 조합추진위원회를 만들었지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시장이 침체되면서 2010년 해산됐다.

익선동 지구단위계획안에 따르면 대로변은 최고 5층 이하, 내부는 구역에 따라 4층 이하로 건축이 허용된다. 높이를 제한하는 대신 건폐율(대지면적 대비 건축물 바닥면적 비율)은 기존 60%에서 80%까지 확대한다. 서울시 도심재생 관계자는 "익선동은 북촌, 서촌과 함께 한옥이 100채 이상 밀집된 마지막 남은 한옥마을"이라면서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되면 신축·증축이 가능해지고 한옥 수리 비용도 채당 최고 1억8000억원(보조금 50%+저리융자 50%)까지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익선동 한옥마을은 북촌과 마찬가지로 1920년대에 지어진 대규모 한옥 주거단지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익선동 주택 평균 시세는 지난해 1월 3.3㎡당 1851만원에서 10월 1947만원으로 5.2%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시 전체 집값 상승률 3.6%보다 높다. 지구단위계획 수립에 반대했던 주민 상당수는 최근 시세 상승으로 보유 주택을 팔고 떠난 상태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서두르지 않고 최대한 많은 주민 의견을 들어 한옥마을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가장 먼저 한옥이 1200채 이상 모여 있는 북촌 일대를 2007년 지구단위계획 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어 지난해 5월에는 서촌으로 불리는 경복궁 서측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했다. 서촌에는 한옥이 600채가량 남아 있다.

[최재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