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단독] 용산정비창 재개발에 무슨 일이…
기부채납 땅 위치 놓고 소유주와 市 갈등 증폭
기사입력 2018.03.08 17:13:24 | 최종수정 2018.03.09 09:01: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용산 정비창 전면 1구역 환경정비 사업이 다시 위기를 만났다. 용산역에서 가장 가까운 알짜 땅을 서울시가 문화공원과 공공용지로 지정하자 소유주들이 심각한 재산 손실을 가져오는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8일 서울시와 용산구청에 따르면 용산 정비창 전면 1구역의 이용 가능한 전체 토지 5만1663㎡ 중 용산역에서 가장 가까운 9789㎡에 공원과 공공용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용산구청은 이 같은 내용을 지난 2월 2일~3월 5일 공람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강로에서 용산 국제업무지구가 더욱 잘 보일 수 있도록 시각 통로(visual corridor)를 조성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소유주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체 면적의 20%가량을 공공기여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지만 노른자위 땅만 뚝 떼어 내어 공공기여하라는 것은 가혹한 조치라는 것이다. 해당 토지는 한쪽이 한강대로에 접해 있고 다른 한쪽은 용산역 쪽 대로를 끼고 있다. 인근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서울시가 이번에 공원과 공공용지로 지정한 토지의 매도호가는 3.3㎡당 1억5000만원에 육박한다. 이면도로 토지 매도호가(3.3㎡당 약 5000만원)의 3배 수준이다. 현재 가치 기준으로 전체 토지 가격의 40% 정도를 차지한다.

소유주들은 감사원 감사 청구와 소송 등 가능한 수단을 모두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 소유주는 "업무·판매시설은 물론 주거시설도 역까지 거리에 따라 가치가 정해진다"며 "코레일 소유의 용산 국제업무지구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정비창 전면 1구역 소유자가 큰 부담을 짊어지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했다. 다른 소유주도 "정비창 전면 1구역 가운데가 아니라 가장자리에 있는 땅을 대거 공공기여하게 되면 구역 내 아파트 등 시설이 인동 간격을 확보하기 어려워져 주거 환경이 나빠진다"고 지적했다.

[용환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