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전국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강남4구 등 서울 강세
기사입력 2017.07.13 14:00:27 | 최종수정 2017.07.13 14:02: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19 부동산 대책 이후 주춤하던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값이 다시 강세를 보이면서 전국 아파트 매매가도 오름폭이 확대됐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일 조사 기준 전국의 주간 아파트값은 0.05%로 오르며 지난주(0.02%)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수도권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06%에서 금주 0.10% 올랐고 지방 아파트값은 0.01% 떨어졌지만 지난주(-0.02%)보다 낙폭은 줄었다.

서울의 경우 이번 주 조사에서 0.14% 오르며 지난주(0.11%)보다 상승 폭이 0.03%포인트 확대됐다.

특히 강남 4개구의 아파트값이 일제히 오름폭이 커졌다.

서초구는 지난주 0.08%에서 금주 0.14%로, 강남구는 0.02%에서 0.10%로, 송파구는 0.03%에서 0.11%, 강동구는 0.02%에서 0.08%로 각각 증가했다.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노원구는 이번 주 0.31%로 지난주(0.32%)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

경기도는 0.05%에서 0.09%로 확대됐다. 분당이 0.39%, 과천시가 0.05% 오르며 지난주 대비 상승 폭을 키웠다.

지방에서는 대구가 0.01%, 광주광역시가 0.08% 오르며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이에 비해 울산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5% 하락했고 충북·경북(-0.08%), 충남(-0.13%)도 약세가 이어졌다.

최근 하락세가 이어진 제주도의 아파트값은 금주 들어 보합 전환했다.

계절적 비수기를 맞아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0.01%의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이 0.05%로 지난주(0.06%)보다 오름폭이 둔화했다. 서초구의 전셋값은 지난주 -0.02%에서 이번 주 조사에선 -0.05%로 하락 폭이 커졌다.

지방의 전셋값은 0.03% 하락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