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규제·집중 모니터링지역서 연내 6만2072세대 공급
기사입력 2017.09.11 16:0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자료제공 = 부동산인포]

정부가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한 달여 만에 또 다시 후속조치를 낸 가 운데, 규제 영향권 지역에서 연내 6만2000여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11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내 규제 및 집중모니터링 지역에서 총 6만2072가구(일반분양)가 분양게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규제 지역에서는 5만4623가구, 8.2대책 후속조치에 따라 집중모니터링 지역으로 선정된 지역에서는 7449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주요물량으로 우선 서울에서는 삼성물산이 강남구 개포동 개포시영을 헐고 '래미안 강남포레스트'를 공급한다. 총 2296세대 중 208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가재울뉴타운5구역에서는 997세대 규모의 래미안 DMC 루센티아를 분양한다. 일반은 517세대다.

한화건설은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185세대 중 148세대를 일반분양분으로 내놓는다. 대림산업은 송파구 거여동 거여마천뉴타운 2-2구역에 'e편한세상 송파파크센트럴'을 짓는다. 1199세대 중 378세대가 일반 분양물량이다.

경기·인천권역에서는 대우건설이 경기 과천시 주공7-1단지를 헐고 1317세대를 짓는데 이 중 599세대가 일반분양분이다. GS건설은 경기 남양주시 진건지구 주상1블록에 '다산자이 아이비플레이스'(967세대)를 분양한다.

지방권역에서는 제일건설이 세종시 나성동 2-4생활권 P-3블록에 771세대 규모의 제일풍경채를 분양한다. 삼성물산과 현대산업개발은 부산 동래구 온천동 온천2구역 재개발 물량인 '온천2 래미안 아이파크'를 선보인다. 3853세대 중 2490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분양가상한제의 경우 상한제 시행 이후 일반분양은 최초 입주자모집공고 승인 신청 주택, 정비사업 분양은 관리처분계획인가 신청 사업장부터 적용되는 만큼 연내 분양을 앞둔 정비사업 분양 상당수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지 않을 수 있다"며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이미 당초 계획보다 분양가를 낮추는 움직임이 있는 만큼 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가 얼마만큼 낮아질지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또한 "다만 규제지역 및 집중모니터링 지역들 대부분이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지역들로 투기적 수요가 줄더라도 가격이 급격하게 빠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여 단기보유가 아닌 장기보유가 불가피해졌다"고 분석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