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여의도 재건축 단지 `비상`…정비계획 수정 불가피
9월 마스터플랜에 맞춰야 도계위 심사 통과 가능해져
"오세훈때 이미 실패한 방식"…주민들은 통합개발에 반신반의
기부채납 비율에 성사 갈릴듯
기대감에 외부인 문의는 급증…"가계약금 먼저 걸겠다" 의뢰도
기사입력 2018.07.11 17:34:36 | 최종수정 2018.07.11 20:54: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여의도 통째 개발' 후폭풍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여의도 시범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앞을 행인들이 지나가고 있다. [이승환 기자]

그동안 재건축 사업을 준비해왔던 서울 여의도 재건축 단지들이 기존 정비계획안에 대대적인 수정을 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도시급 재개발'이라고 언급한 '여의도 일대 종합적 재구조화 방안(여의도 마스터플랜)'이 오는 9월 발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서울시 관계자는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인 여의도 12개 단지는 여의도 마스터플랜에 맞게 정비계획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의도 마스터플랜이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냈기 때문에 발표 전이긴 하지만 여의도 마스터플랜 내용에 부합하기만 한다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상정 등 정상적인 재건축 사업 절차를 밟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의도의 경우 현재 12개 재건축 단지 중 서울시 도계위를 통과한 곳이 단 한 곳도 없다. 지난달 여의도 공작·시범아파트가 서울시 도계위에 상정됐지만 '여의도 일대 종합적 재구조화 방안'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류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시에는 여의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기 전이어서 도계위 심의 자체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여의도 주민들은 여의도 통합 개발과 관련한 박 시장의 발언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인다. 여의도 수정아파트 주민 A씨는 "일부 소유주는 '박원순 시장이 변했다'며 여의도 발전 가능성에 기대를 하는 것 같았다"며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기부채납을 받아 공원을 늘리고 업무·주거 복합타운을 짓겠다는 박 시장 구상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009년에 추진했던 한강 르네상스와 다르지 않다는 의견도 많다. 당시에도 오 전 시장은 용산과 여의도를 동시에 개발하는 청사진을 내놨다. 하지만 여의도 일대에 40% 수준의 기부채납 비율을 요구해 주민들의 반발로 사업이 결실을 보지 못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여의도 3종주거지역 내 재건축 단지 관계자는 "이번에도 기부채납 비율을 40%까지 요구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는데 이 같은 조건이라면 주민들이 절대로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부채납을 늘리는 대신 용도 변경 또는 종상향을 통해 용적률을 완화해주는 방안에 대해서도 여의도 주민들은 의문을 제기했다. 일각에서는 종상향을 하더라도 비주거시설 의무 비율과 높은 기부채납 비율을 적용하면 주거시설 물량이 줄어 사업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공작아파트 소유주 B씨는 "여의도 주거지역의 용적률을 300% 이상으로 올리려면 법적 용도를 일반상업지역 등으로 변경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단지별로 연면적의 30%를 오피스 등 비주거시설로 채워야 한다"며 "안 그래도 여의도 오피스 건물 공실률이 10%를 넘는 현 상황에서 오피스 건물을 추가로 짓는 것은 지역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의도 주민들 우려와 달리 외부인의 여의도 아파트 매수 문의는 박 시장의 발언 이후 대폭 증가했다.

여의도 시범아파트 인근 H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평소 하루 5건 정도 전화가 걸려왔다면 어제부터는 하루 15건 정도로 늘었다"고 전했다. 수정아파트 옆 D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도 "문의가 2~3배 늘어났고 가계약금부터 바로 보내겠다고 하는 매수 희망자도 등장했다"면서 "그럼에도 집을 내놨던 소유주들이 다시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어 거래는 활발하지 않다"고 말했다.

[용환진 기자 /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