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제주서 미분양 타운하우스·아파트로 불법 숙박영업 `기승`
기사입력 2018.03.13 15:14:56 | 최종수정 2018.03.13 16:00: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작년 이후 60여건 적발…자치경찰 "빈집 남아돌자 미등록 숙박업 행위"

제주에서 실수요자에게 분양하지 못한 타운하우스나 아파트 등으로 불법 숙박업을 하는 행위가 늘어나고 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타운하우스를 고급 풀빌라 펜션인 것처럼 속여 불법 숙박업을 한 혐의(공중위생관리법 위반)로 업자 A(55)씨를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시행사와 함께 제주시에 있는 타운하우스 8개동 64세대 중 분양되지 않은 15세대를 이용, 숙박공유(에어비앤비)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광고해 불법숙박 영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게시한 광고에는 침구류와 야외풀장, 영화관 등 편의시설이 있는 200∼231㎡의 고급 풀 빌라로 소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치경찰은 업자 A씨에 대해 조사해 전체적인 수익금과 수법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지난달에는 제주시에 있는 다른 타운하우스가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불법 숙박업을 하다 적발되는 등 올해 들어 6건이 적발됐다.

자치경찰은 지난해 미분양된 아파트와 단독주택을 빌려 무허가로 숙박영업을 한 업자 50여명을 붙잡기도 했다.

자치경찰 관계자는 "제주에서 주택매매량이 감소하는 등 부동산 경기가 다소 나빠지면서 완공된 아파트와 타운하우스가 분양되지 못해 몰래 숙박영업을 하는 일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도내 미분양주택은 1천271가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중 집을 다 지은 후에도 빈집을 남은 '준공 후 미분양'은 530가구로, 전체 미분양의 41.7%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