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SK건설, 이란에 4조원 발전소 건설
기사입력 2017.03.19 18:20:13 | 최종수정 2017.03.19 18:2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건설이 이란 최대 민자발전사업(IPP·Independent Power Producer)에 참여하며 이란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다. SK건설은 벨기에 에너지기업인 유니트그룹과 이란 민자발전사업권 일부 양수도계약을 지난 1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란 내 5개 지역에 5기의 가스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으로 이란에서 추진되고 있는 발전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발전소의 총 발전용량은 5000㎿이고 총사업비는 34억유로(4조1400억원), 공사비 25억유로(3조470억원)에 달한다. 공사 기간은 약 30개월이며, 2020년 하반기 상업운전을 목표로 한다. 지금껏 우리 건설기업들의 해외 발전소 수주는 공사만 하는 도급 방식이었지만 이번 프로젝트는 자금조달·시공·운영까지 함께하는 '투자개발형' 사업이다. 사업 주체는 유니트그룹이 설립하는 특수목적법인(SPC) '유니트 인터내셔널 에너지'로 SK건설은 이 법인 주식 30%를 인수하는 형태로 사업에 참여한다.

[정순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