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중도금 집단대출 60%공식 무너진다
투기지역 마포 공덕SK리더스뷰…중도금 60%에 집단대출은 40%
오산단지, 시공사 공정위 고발도
기사입력 2017.08.10 17:51:17 | 최종수정 2017.08.10 20:0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달라지는 분양시장 대출구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8·2 부동산 대책' 이후 분양시장에선 중도금 집단대출 60% 룰을 깬 첫 단지가 나왔다. 10일 입주자모집공고를 낸 서울 마포구 '공덕SK리더스뷰'는 8·2 대책 이후 투기지역에서 나온 첫 번째 분양 아파트다. 이 아파트는 '계약금 10%+중도금 60%(40%는 집단대출, 20%는 개인대출)+잔금 30%'를 계약 조건으로 제시했다.

기존에는 분양총액 기준 '계약금 10%+중도금 60%(모두 집단대출)+잔금 30%' 계약이 관행이었다. 중도금은 통상 기존 주택담보대출비율(LTV·60%)에 맞춰 집단대출이 되기 때문이다. 공덕SK리더스뷰의 '중도금 집단대출'은 40%다. 마포는 투기지역이어서 8·2 대책에 따라 LTV가 최대 40%(서민·실수요자는 50%)까지만 가능하다.

대출규제로 중도금 집단대출 60% 공식이 깨지는 것은 예견됐지만 '중도금=집단대출'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보니 분양 현장에는 문의 전화가 빗발친다.

공덕SK리더스뷰 분양 상담사는 "여전히 중도금과 집단대출을 혼동하는 문의가 가장 많다"며 "중도금 중에서도 집단대출이 가능한 것은 분양가 총액의 60%가 아니라 40%"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계약자 누구나 집단대출 40%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 마포가 투기지역이어서 같은 가구 내 다른 사람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받았다면 집단대출 자체가 불가능하고, 이미 다른 주담대를 받은 경우 집단대출은 30%까지만 가능하다.

투기지역인 강남권에서 분양할 예정인 '래미안 강남포레스트'와 '신반포센트럴자이'는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집단대출이 아예 불가능할 전망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이 나오면 은행들은 더 보수적으로 움직인다"며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오고 계약이 마감된 단지여도 집단대출을 해주겠다는 은행 찾기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갈등도 불거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 경기도 오산시 한 아파트(올해 2월 분양) 입주 예정자들은 분양 홍보 때와 달리 6월 말 중도금 집단대출을 은행권이 아닌 시행사가 실행했다는 이유로 시공사 등을 '불공정거래 및 표시광고 위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