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내년 강남서 토지보상금 1兆 풀린다
구룡마을·수서역세권 등 8년 만에 최대 규모
과천주암도 내년 하반기 예정
기사입력 2017.08.28 13:25:02 | 최종수정 2017.08.28 18:3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서울 강남에서 내년 1조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강남에서 이 정도 대규모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것은 보금자리주택지구 보상이 이뤄진 2010년 이후 8년 만이다. 기업형 임대주택 '뉴스테이' 중 최대 규모인 과천주암지구 토지보상도 내년 하반기 시작될 전망이다.

28일 부동산개발정보 포털 지존에 따르면 내년 서울 강남 지역에서 구룡마을, 수서역세권 등 굵직한 개발사업지들의 토지보상이 일제히 시작된다. 사업 추진이 가장 빠른 곳은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26만6304㎡)이다. 구룡마을은 집단 무허가 판자촌으로 화재 및 자연재해에 취약하고 주거 환경이 극히 열악한 곳이었다. 2020년까지 지상 5~35층 아파트 2692가구가 들어선다. 사업시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조만간 지장물 조사를 마치고 감정평가를 거쳐 내년 3월 이후 토지보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13만7700㎡)도 토지보상에 착수한다. 성뒤마을은 1960~1970년대 강남 개발로 생긴 이주민들이 정착하면서 형성된 서초구 최대 판자촌으로 오는 10월께 지구 지정을 앞두고 있다. SH는 지구 지정이 되고 나면 지구계획 승인을 거쳐 내년 말부터 토지보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민간주택용지와 공공주택용지를 더해 총 1200가구 규모 택지지구로 조성할 방침이다. 공공주택 600가구(임대 456가구·분양 144가구)와 민간주택 600가구로 계획됐다.

수서·세곡동 일원 수서역세권 복합 개발도 본격 추진된다. LH와 한국철도시설공단(KR)이 공동 시행하는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38만6390㎡)는 지난해 6월 지구 지정이 이뤄졌고, 올해 7월 국토교통부에 지구계획 승인 신청서가 제출됐다. 12월께 지구계획 승인이 날 것으로 전망된다. 승인 후 감정평가를 거쳐 내년 6월께부터 편입 토지에 대한 보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내년 강남 3개 지역의 보상금은 1조원 안팎으로 추산된다"며 "이 보상금은 수익성 부동산에 재투자될 가능성이 높은 데다 8·2 부동산 대책에 따른 영향도 있어 강남 지역 아파트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순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