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세종시 이전 정부부처 민간건물 입주할까…상가 '들썩'
기사입력 2017.09.06 11:00: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결정된 사항 없어"…명확한 계획 발표 전까진 어수선할 듯

중앙행정기관 추가이전을 앞둔 세종시에서 대형 상가를 중심으로 때아닌 '공무원 모시기 경쟁'이 불붙고 있다.

신청사 완공 전에 민간건물을 일정 기간 임차해 입주할 수 있다는 관측 때문인데, 정부는 "결정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6일 세종시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현 정부세종청사와 가까운 일부 상업시설에는 "정부부처 이전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붙어 있다.

해당 상가 주변에선 '내년 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900명 입주', '대전청사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도 세종시로 옮겨올 것'이라는 등의 예측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부가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일부 정부부처를 추가로 세종시로 이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런 전망에 힘이 실리는 상태라고 지역 분양업계 측은 설명했다.

한 분양업자는 "관련 부처와 계속 접촉하고 있다"며 "부처 이전에 대비해 계획을 짜놓고 있다"고 귀띔했다.

일부 상가에선 정부부처 유치를 목표로 일반인과의 계약을 최대한 미루기까지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부처가 세종시 민간건물에 입주한 사례는 실제로 있다.

인사혁신처는 지난해 세종청사 인근 민간건물을 빌려 부서 전체를 옮겼다.

보안 취약 가능성 지적에도 청사 공간 부족을 이유로 민간건물에 둥지를 튼 것이다.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정부부처 추가이전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종시도 민간건물 임차 방안을 마다하진 않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는 반드시 이전할 것으로 보는데, 그때까지 건물을 새로 짓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신청사 건립 예상 시기인 2021년 이후에 온다고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부처 이전을 둘러싼 세종청사 주변의 어수선한 분위기는 이전 시기와 방법 등을 명시한 계획이 조속히 나오기 전까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일단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정부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부처 이전 업무는 행정안전부 소관인데, 이에 대해 구체적인 지침이 전달된 것은 전혀 없다"며 "전체적인 의견 수렴 후 방침이 정해지면 본부는 공청회와 이전 고시 업무 등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