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단독] 목동 지구단위계획 2차 시·구 합동보고회, 市 정책 종합검토후 추진
종상향등 市와 조율 난항…재건축 일정 지체 불가피
기사입력 2017.12.06 17:34:22 | 최종수정 2017.12.07 19:0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양천구 목동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2차 시·구 합동보고회'가 서울시의 정책방향, 지역여건 등에 대한 종합 검토가 이뤄진 이후에 열릴 전망이다.

양천구는 2차 보고회를 위한 서울시와의 두차례에 걸친 업무협의 결과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도시관리방안과의 적합성과 입지 특성 등을 보다 면밀하게 따진 뒤 보고회를 추진키로 했다. 양천구는 6월 1차 시·구 합동보고회를 개최한 뒤 2차 보고회 준비에 매진해왔다. 실제 지난 9월 양천구는 서울시에 2차 시·구 합동보고회 개최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11월 서울시가 "시 차원에서 종합 검토를 마친 뒤 합동 보고회를 포함한 향후 지구단위계획 결정 절차를 진행하는게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회신하며 시기 조율에 나섰다. 사실상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큰그림을 보다 정밀하게 그린 후 합동보고회를 개최하자는 것이다. 대외적으로 드러날 수 있는 갈등을 최소화하고 물밑작업을 통해 원만한 절차 진행을 염두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내년 초 통과가 유력했던 서울 양천구 목동 지구단위계획도 상당기간 미뤄질 전망이다. 양천구청이 6일 개최한 '목동지구 재건축 주민설명회'에서 엄기문 양천구청 지구단위계획 팀장은 "내년 2월 만료될 예정인 지구단위계획수립을 위한 용역사업이 현실적으로 완료가 어렵다"며 내년 말까지 용역을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천구청은 내년 2월께 지구단위계획안을 확정하고 3월께 서울시 도시·건축 공동위원회의 심사를 통과해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마무리 짓는 것을 준비해왔다. 하지만 이날 구청관계자가 용역 연장 가능성을 언급함에 따라 목동아파트 재건축은 당분간 표류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구단위계획 수립 일정이 미뤄지는 것은 종상향, 유수지 등 시설물 포함 여부, 신정동 등 재건축 범위 확대 문제 등을 놓고 서울시와 양천구청 간 입장 차가 크기 때문이다.  양천구청 관계자는 "상당 부분 입장을 정리했지만 아직 수렴하기 어려운 몇몇 문제가 있다"며 "이런 측면에서 관련 용역을 연장할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고 밝혔다.

양천구는 내년 1월께 연장 여부를 확정하고 지구단위계획 수립에 매진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양천구의 지구단위계획 초안은 현재 최고 15층, 2만6629가구인 목동 1~14단지를 최고 35층, 5만3375가구로 재건축하는 내용을 담았다. 인구는 11만9830명에서 15만2643명으로 27.4% 증가한다. 대상 지역은 목동중심지구(71만3871㎡)와 목동아파트 지구 및 기타지역(365만3591㎡)으로 구성되며 녹지공간을 현재보다 21.7% 늘릴 계획이다.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