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다주택자 임대 등록 나서나…1월 9313명 신규등록
전년동월 2.45배 규모
기사입력 2018.02.13 14:43: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새로 등록한 주택 임대사업자 수가 1만명에 육박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을 하는 동시에 민간임대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시하면서 임대등록이 크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신규 등록한 주택 임대사업자(개인)가 전년 동월 대비 2.45배 늘어난 9313명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월별 등록자 수 기준으로 기존 최고치였던 작년 12월(7348명)보다도 26.7%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지난달 3608명이 등록해 가장 많았다. 경기에서도 2867명이 등록해 새 임대사업자 중에서 수도권(6859명)에 있는 사람이 전체의 73.6%를 차지했다. △부산 600명 △인천 384명 △대구 284명 △대전 177명 △광주 154명 등이 뒤를 이었다.

임대사업자가 늘면서 민간 임대주택도 100만 채가 넘었다. 지난달 말 기준 민간 임대주택은 전월보다 2만7000여 채 증가한 100만7000여채로 집계됐다. 지난달 신규 등록한 임대주택 수는 작년 월평균 등록실적(1만6000여채)보다 약 70% 늘어난 것이다.

임대등록 실적이 최근 증가하는 이유는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8·2 부동산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늘리고 대출을 줄이는 등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했다.

반면 주거복지로드맵을 통해서는 △임대사업자 취득·재산세 감면 2021년까지 연장 △건강보험료 인상분 최대 80% 할인 △8년 임대 시 양도소득세 장기보유특별공제 70% 확대 등 임대등록을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도 마련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4월부터는 임대사업자 데이터베이스를 본격 가동하고 내년 1월부터는 임대소득세가 과세되기 때문에 임대사업자 등록이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동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