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역세권 웃돈은 3.3㎡당 600만원
도보 10분 내 아파트 1969만원…비역세권은 1394만원 그쳐
`역` 프리미엄 큰 노선은 경강선·분당선·3호선 順
기사입력 2018.03.08 17:13:31 | 최종수정 2018.03.08 19:27: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값이 비역세권보다 3.3㎡당 600만원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가 8일 수도권 21개 지하철 노선별 역세권 집값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도보 10분 이내)의 3.3㎡당 평균 매매 가격은 1969만원이다. 반면 비역세권 아파트(도보 11~20분 이내)의 3.3㎡당 가격은 1394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으로 보면 역세권은 6억7358만원, 비역세권은 6억1517만원이다. 역세권 아파트를 구매하려면 평균적으로 5800만원을 더 내야 하는 것이다.

역세권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노선으로 불렸던 '황금라인' 9호선은 이번 조사에서 판교와 여주를 연결하는 경강선(10억170만원)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이미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판교역 주변에 알파리움 등 고가의 단지가 많아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알파리움 2단지는 전용 96㎡ 기준 12억원대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분당과 강남을 연결하는 분당선(9억9958만원)과 서울 도심, 옥수동, 압구정동을 연결하는 3호선(9억6795만원)이 경강선 뒤를 이었다. 반면 9호선은 아파트 가구당 평균 가격이 9억5484만원으로 4위를 차지했다.

역세권 아파트 중 매매가격이 가장 낮은 노선은 의정부 경전철이다. 의정부 경전철 역세권 아파트 가격은 비역세권보다 오히려 1451만원 더 저렴한 2억3508만원으로 집계됐다.

역세권과 비역세권 간 가격 격차가 가장 큰 지하철 노선은 경강선이다. 경강선 역세권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은 10억170만원으로 비역세권 아파트보다 3억4456만원 비싸다.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을 넘긴 지하철역은 총 448개 중 68개(15%)이다. 역세권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지하철역은 압구정 현대아파트가 위치한 3호선 압구정역이다. 압구정 역세권 평균 아파트값은 25억8581만원, 3호선 대치역 23억6544만원, 9호선 신반포역 23억2276만원이었다.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 주변은 백화점, 학원 시설들이 들어서면서 상권이 발달돼 있다. 다만 단순히 지하철역과 가깝다고 아파트값이 더 오르지는 않는다. 이 연구원은 "지하철이 신설됐지만 인프라 시설이 부족한 지역은 인구 유입이 적어 집값 오름세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