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경기도에 널린 임대주택 `빈집`
LH임대 7593가구가 `빈집`
경기도, 1900가구로 최다
신규택지 지정에 우려많아
기사입력 2018.09.14 17:24:12 | 최종수정 2018.09.15 17:03: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관리하는 전국 임대아파트 가운데 '빈집'이 가장 많이 몰린 곳은 경기도로 나타났다.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오는 21일 발표할 예정인 신규 택지 상당 부분이 경기도권에 몰릴 것으로 예상돼 남아도는 빈집 이외에 새 아파트가 또 쏟아지는 '미스매칭'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LH의 전체 임대아파트 75만5689가구 중 1%인 7593가구가 비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지역이 1888가구로 공실 아파트가 가장 많았으며(가구 수 기준) 충남(1001가구), 대전(692가구), 대구(679가구), 전북(637가구), 전남(518가구), 광주(501가구), 충북(435가구), 경북(422가구), 부산(276가구), 세종(149가구), 경남(146가구) 등이 그 뒤를 따랐다. 정부는 향후 수도권에 신규 택지 30곳을 개발해 주택 30만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 중 상당 부분은 서울과 근접한 경기권에 집중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입주자격을 완화하고 공가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공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정부가 지정하게 될 신규 택지지구는 사회간접자본(SOC)을 확충해 주거·생활 불편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