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서울은 갭투자 1년만에 두배
김상훈 의원 대출자료 분석
갭투자 비율 21%→56% 급등
기사입력 2018.10.10 17:33:58 | 최종수정 2018.10.10 17:46: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지난 1년간 서울 지역 갭투자를 비롯한 임대 목적 주택 구입 비율이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정부가 8·2 부동산 대책 이후 일곱 번이나 잇달아 대책을 쏟아냈지만 수요가 서울로 '집중'되는 현상이 더욱 심해졌다.

10일 국토교통부가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투기과열지구 자금조달계획서 분석 현황'에 따르면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 가운데 '갭투자(보증금 승계 후 임대)' 비율이 작년 10월 21.2%에서 지난달 56.1%까지 급등했다.

보증금을 승계하지 않고 자기 자금으로 주택을 구입해 임대를 놓은 거래까지 합한 비중도 31.4%에서 63.4%로 뛰었다. 자신이나 가족이 입주하려고 주택을 구입한 비율이 61.6%에서 36.6%로 떨어진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작년 8·2 부동산 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에서 3억원 이상 주택을 살 때는 매수인이 자금조달계획(자기 자금·차입금)과 입주계획(본인·가족 입주 또는 임대)을 기재하는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김 의원실은 최근 1년간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에 대한 자금조달계획서를 분석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작년 10월 갭투자 목적 구입 비중은 21.2%에 그쳤으나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직전인 올해 2월과 3월에는 각각 44.7%, 41.6%로 높아졌다. 그러다 양도세 중과 시행 직후인 4월 27.7%로 감소했으나 종합부동산세 개편안 발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의도·용산 통합 개발 발언 등으로 집값이 상승세를 탄 7월 40.1%를 기록한 뒤 9월까지 오름세가 계속됐다.

1년 동안 갭투자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성동구(49.6%)였다. 용산(47.4%) 송파(45.2%) 중구(42.9%) 등이 뒤를 이었다. 거래건수로 따지면 강남(3888건) 송파(3554건) 서초구(2530건) 등 강남3구의 '갭투자' 사례가 가장 많았다. 함영진 직방 랩장은 "최근 부동산 시장이 서울, 그중에서도 '핵심지'로 쏠리는 현상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밝혔다.

[손동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