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장위14구역` 주민들 투표로 재개발 유지 결정
투표로 사업 되살린 첫 사례
"정비구역 유지" 60% 나와
기사입력 2018.10.12 17:49:30 | 최종수정 2018.10.12 17:5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마감된 정비구역 해제 조합원 투표에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던 서울 성북구 장위14구역이 개표 결과 찬성표가 60%로 정비구역 유지가 결정됐다. 서울시가 추진한 '뉴타운 출구전략'으로 재개발 사업 무산 위기까지 갔다가 되살아난 최초 사례여서 눈길을 끈다.

12일 성북구청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장위14구역 토지 등 소유자 1474명을 대상으로 8월 2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정비구역 해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우편 투표를 포함해 최종 1004명(투표율 68.1%)이 투표에 참여했다.

찬성 의견이 889명(60.3%)으로 전체 중 반수를 훌쩍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의견은 96명(6.5%), 투표 내용 보완이 필요한 의견이 19명(1.3%)이었다.

성북구청은 투표용지에 지문을 찍어야 하는데 도장을 찍는 등 절차상 오류로 재검이 필요한 19표에 대한 보완 검토를 거쳐 오는 26일 최종 투표 결과를 고시할 예정이다. 서울시 도시정비 조례에 따라 정비구역 해제 투표에서 찬성표가 전체 대상 중 50% 이상이면 재개발을 위한 정비구역으로 유지되고, 50% 미만이면 정비구역에서 해제된다.

구청 관계자는 "보완 결과와 상관없이 이미 찬성표가 60%인 만큼 정비구역 유지는 확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장위14구역은 서울시가 뉴타운 출구전략 일환으로 2016년부터 주민 3분의 1 이상만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하면 주민투표를 통해 과반이 재개발에 찬성하지 않을 경우 사업이 무산되도록 제도를 바꾼 이후 살아남은 첫 사례라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장위14구역은 용지면적 14만4201㎡에 이르는 장위뉴타운 내 최대 규모 재개발 사업지다.

재개발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최고 27층 32개동 약 2400가구(임대 약 400가구 포함)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500가구 이상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해 정비구역 해제가 결정된 장위 8·9·11·15구역은 성북구와 서울시를 상대로 직권해제 불복 소송을 제기한 상태여서 이들 지역의 회생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가장 먼저 소송을 제기한 장위11구역은 최근 1심에서 패소했고 다음달 말 2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최재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