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아파트값 `빈부 격차` 커졌다…상위 20%-하위 20% 가격차 최대
기사입력 2018.02.04 07:01:10 | 최종수정 2018.02.04 14:4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본문상단 이미지
1년새 서울 저가아파트 1천935만원↑ 고가아파트 1억6천575만원↑

최근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급등하면서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 가격 차이가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4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부동산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당 아파트 매매가격 5분위 배율은 3.8배로, 국민은행이 조사를 시작한 2016년 1월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5분위 배율은 전국의 아파트를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의 평균값(5분위 가격)을 하위 20% 평균값(1분위 가격)으로 나눈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격차가 크다는 뜻이다.

5분위 배율은 지난해부터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1월 전국 1분위 가격은 ㎡당 191.1만원, 5분위 가격은 640만원으로 5분위 배율이 3.3배 수준이었으나 6월에는 1분위 191.7만원, 5분위 662.6만원으로 3.5배로 뛰었다. 올해 1월에는 1분위 190.6만원, 5분위 715.4만원으로 무려 3.8배에 달했다.

서울 아파트 5분위 배율도 지난달 3.1배를 기록해 조사 이래 최고치였다.

서울은 지난해 1월 1분위 437.3만원, 5분위 1천225.2만원으로 2.8배 수준이었으나 올해 1월에는 1분위 466.4만원, 5분위 1천467.6만원으로 5분위 배율이 3.1배로 뛰었다.

실제로 저가와 고가주택 가격 차이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1월 전국 1분위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1억1천805만원에서 올해 1월에는 1억1천840만원으로 35만원 오르는 데 그쳤으나 전국 5분위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같은 기간 5억5천492만원에서 5억9천971만원으로 4천478만원이 올랐다.

서울에서도 같은 기간 1분위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2억8천115만원에서 3억50만원으로 1천935만원 오를 때 5분위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11억8천35만원에서 13억4천610만원으로 무려 1억6천575만원이나 급등했다.

지난달에는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단지 50곳의 시가총액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가구의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상위 50개 아파트 단지 시가총액을 지수화한 'KB 선도아파트 50지수'는 지난 1월 135.3으로 전월 대비 4.23포인트 올랐고, 1년 전보다는 무려 21.15포인트 상승했다.

양지영 R&C 연구소 소장은 "최근 정부가 강남권 집값을 잡기 위해 규제 강화를 꺼내 들었지만 오히려 강남 매물 희소가치가 부여되면서 고가아파트가 크게 상승하면서 5분위 배율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어 "임대사업자 등록 추가혜택 등의 주택 정책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다주택자들의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이며 이 경우 이런 양극화 현상은 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발자유 새집마련 프로젝트 "신방곡곡" 바로가기

국토교통부보다 더 빠른 매경 리얼타임 실거래가 바로가기!

추천 경매 물건 확인!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